::::국민바른체형만들기 운동본부::::

 
 
 
HOME > 커뮤니티 > 마이페이지
 
골장척추교정방법을 통하여 관리자
2010.11.01 10:54

 

장시간 고자세로 생활하시는 사무직에 계신분들과 운전하시는 분들과 공부하는

학생분들께 나타나는 근육뭉침과 고자세로인해 전신 여기저기 경직이 일어나는 증상으로

보입니다.

정의

정상적인 척추는 정면에서 보았을 때   일직선이며 옆에서 보았을 때에는  경추와 요추는 앞으로 휘고(전만곡) 흉추와 천추부는 뒤로 휘어(후만곡) 있다.. 척추 측만증은 척추가 정면에서 보았을 때 옆으로  휜 것을 지칭하나, 실제로는 단순한 2차원적인 기형이 아니라 추체 자체의 회전 변형과 동반되어 옆에서 보았을 때에도  정상적인 만곡 상태가 아닌 3차원적인 기형 상태이다.

원인

척추 측만증을 일으킬 수 있는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으나, 대부분(85~90%)의 척추 측만증은 그 원인을 알 수 없으며, 이러한 경우를 특발성 척추 측만증이라고 한다. 태아 때 척추 생성 과정에서 이상이 생겨 발생한 척추 측만증은 선천성 척추 측만증이라 하며, 이 외에 중추 신경계나 신경학적 이상으로 발생하는 신경 근육성 척추 측만증, 신경 섬유종에 의한 척추 측만증과 마르팡(Marfan) 증후군 등 여러 증후군에 동반된 척추 측만증이 있다.

    증상

    가장 흔한 청소년기 특발성 척추 측만증 환자는 보통 아무 증상 없이 척추의 기형만을 호소하나, 드물게 증상이 있는 경우 요통이 가장 흔한 증상이다. 측만증 환자의 요통은 정확한 빈도를 알기 어려우며 척추가 휜 부위나 휜 정도, 그리고, 척추의 퇴행성 관절염의 정도와는 별로 관계가 없다고 알려져 있다. 즉, 80도 측만에서 요통이 전혀 없을 수도 있고, 반대로 20도 측만에서 오히려 심한 요통이 있을 수 있다. 따라서 요통을 항상 측만증과 연관시켜서는 안 된다.

    다만, 만곡의 각도가 70~80도 이하인 경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으나, 그 이상의 심한 측만인 경우는 점차적으로 폐 기능 특히 폐활량의 감소가 일어날 수 있으며, 90~100도에서는 운동 중 호흡곤란이 나타나고, 120도 이상의 심한 흉부 만곡의 경우 폐활량이 유의하게 감소하여 폐성심(cor pulmonale, 폐질환 때문에 폐동맥 혈액의 흐름이 나빠져 우심실의 기능부전을 일으킨 상태.)이 발생하게 된다.

    이 외에도 선천성 척추 측만증 환자가 척수 내 이상이 있는 경우 등 쪽 피부의 소와(보조개, dimple), 모반(nevi), 털(hair patches) 등의 소견이 관찰된다.

      진단

      척추 측만증은  눈으로 봤을 때 서있는 위치에서 양쪽 어깨의 높이가 다르고, 양쪽 유방의 크기가 다르며, 등 뒤에서 보기에 척추가 휘어진 소견과 견갑골이 튀어나오거나, 등이 불균형적으로 튀어나온 소견이 있을 때 진단할 수 있다. 환자를 똑바로 선 자세에서 등을 90도 정도 앞으로 구부리게 하고 환자의 뒤쪽에서 관찰하면, 등이 휜 것과 견갑골이나 갈비뼈가 한쪽만 튀어나온 모습을 가장 확실하게 볼 수 있으므로, 조기 진단에 큰 도움을 주며 학교 집단 검진이나 가정에서 쉽게 검사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척추 변형에 통증이 동반되는지의 여부는 큰 의미를 갖는다. 소아나 청소년기의 척추 변형은 대개 통증이 동반되지 않는다. 따라서 통증이 같이 있는 경우에는 변형과 통증을 함께 일으킬 수 있는 질병(청소년기 척추 후만증, 척추 전방 전위증, 척추 부위의 종양)의 가능성을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한다.

        검사

        측만증의 진단과 치료에 있어서는 단순 방사선 검사가 가장 중요한 검사이다. 단순 방사선 검사를 통하여 척추 변형의 원인을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으며 변형의 종류, 부위, 크기, 측만의 유연성, 환자의 성장 상태를 알 수 있다.

        측만증의 초진을 위해서는 선 자세에서 사진을 찍어야 한다. 보조기 착용이나 수술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측만의 유연성을 알기 위하여 환자의 몸을 좌우로 굽혀 휜 척추가 어느 정도 펴지는지를 보는 측굴곡 전후방 사진을 찍게 된다.

        모든 환자에게 필요한 것은 아니나 의사가 여러 가지 신체 검사를 하여 비정상적인 반사 기능이 관찰된다거나, 단순 방사선 촬영에서 측만의 길이나 방향이 흔히 보는 환자의 것과 차이가 있는 경우, 급격히 측만이 진행하거나, 피부가 함몰되거나 비정상적인 위치에 털이 있는 경우, 커피색의 점들이 보이는 경우 등에서는 자기공명영상(MRI)을 척추 전장에 걸쳐 시행하여 척추 뼈 내의 척수 신경에 이상이 있는지 관찰한다.

        폐활량은 측만증 환자의 폐 기능을 검사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다. 측만증의 각도가 70도 이하인 환자에서는 폐 기능 장애에 의한 증상이 잘 생기지 않으나 측만증의 각도가 80~100도 이상의 흉부 만곡에서는 운동 시 호흡곤란이 나타날 수 있으며 120도 이상의 측만 시에는 호흡기의 증상이 심각해진다. 폐활량이 60%이하인 환자에서는 수술 후 호흡 합병증의 가능성이 높다.

        선천성 척추 측만증의 경우 척수 신경과 다른 장기, 특히 심장이나 콩팥에 이상이 있는 경우가 흔하므로 척추 전체 자기공명영상 검사, 심장 초음파와 복부 초음파 검사를 시행한다.

          치료

          특발성 척추 측만증의 치료 목적은 정도가 크지 않은 측만은 더 이상 측만이 진행되지 않도록 하고, 중등도 이상의 측만인 경우 변형을 교정하고 유지하여 신체의 균형을 얻게 함으로써 기능 및 미용을 호전시키려는 것이다. 치료 방법의 선택은 전문적인 많은 경험과 지식을 필요로 하며 일반적인 원칙은 있으나, 환자 개개인의 정확한 평가와 분석 위에서 개별화된 방법을 취해야 한다.
          운동체조요법, 척추 교정술(카이로프랙티스), 침술 요법, 전기 자극 요법 등은 뚜렷한 효과가 없다.

          1) 관찰
          관찰이란 측만의 변화를 주기적으로 방사선 촬영과 신체 검사를 통해 관찰함으로써 그 경과를 예의 주시하는 것이다. 성장기 환자에서 20도 이하의 유연한 만곡이거나, 성장이 종료된 환자에서 50도 미만의 만곡은 측만의 진행 여부를 관찰하는 것만으로도 대부분 충분하다.

          2) 보조기 치료
          보조기 치료는 측만이 유연하여 쉽게 교정되고, 측만 각도가 20~40도이고, 성장이 적어도 2년 이상 남아 있는 환자에서 효과적이다. 특히 초경 이전 혹은 초경 후 1년 이내인 환자에서 척추의 측만이 점차 진행한다고 판단이 될 때 보조기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보조기 착용 목적은 척추의 성장을 허용하면서 만곡을 교정하고, 환자의 성장이 완료될 때까지 교정을 유지하여 만곡의 진행을 막아 주는 것이다. 주로 사용되는 보조기는 밀워키 보조기와 흉요천추 보조기이다. 밀워키 보조기는 측만이 주로 흉추에 있을 때 사용되며 측만이 요추에 있는 경우에는 겨드랑이 밑으로 착용할 수 있는 흉요추부 보조기를 사용한다. 보조기 착용 후 4~6개월 간격으로 주기적으로 치료 효과를 관찰해야 한다.
          보조기 치료에도 불구하고 만곡이 진행할 확률은 10~15% 정도로 알려져 있으며, 치료의 성패 여부는 적절한 보조기의 처방 및 환자의 순응도(의사 지시대로 잘 착용하는지의 여부)에 있다.

          3) 수술적 치료
          수술을 요하는 경우는 첫째, 측만이 이미 상당한 정도로 진행되어 외관상 용납될 수 없을 정도로 변형이 심할 때, 둘째 성장기의 아동에게 보존적 치료를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진행하는 측만으로, 성장기 아동에게 있어서 40~50도 이상의 측만은 수술이 필요하다. 셋째, 성인에서 몸통의 불균형이 심한 경우와 이차적으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에도 수술적 치료를 요한다.
          수술적 치료의 원리는 다양한 금속 내고정물을 사용하여 교정 및 신체의 균형을 얻은 후, 척추 유합술로써 교정을 유지하는 것이다. 수술 후 며칠 내에 일어서서 걸을 수 있으며, 필요에 따라 보조기를 하기도 하지만 보통은 보조기 없이 일상 생활에 복귀할 수 있으며, 고정에 사용한 기기는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다시 빼지는 않는다.
          수술 후 일어날 수 있는 합병증으로는 측만을 지나치게 교정하거나 덜 교정한 경우와 신경 합병증 및 수술에 따른 염증이 있을 수 있다.
          미성숙 척추에서 척추 유합술을 하는 경우 유합된 척추에서는 성장을 할 수 없으므로 그만큼 키가 작아지지 않을까 하는 의문이 있을 수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 척추 유합술로 인한 성장의 장애보다는 구부러진 척추가 펴지면서 길어지는 것이 크기 때문에 우려할 것은 아니다.

            경과·합병증

            치료의 대상이 되는 측만증 환자가 치료를 받지 않은 경우 그 측만이 어떤 경과를 보일지 쉽게 예측할 수는 없다. 어떤 환자에서는 측만의 각도가 전혀 진행하지 않기도 하고 다른 환자에서는 짧은 시간에 급격히 증가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측만증은 그 정도가 심하지 않아 주기적인 관찰이 필요할 뿐이다. 각도가 작은 측만증 환자는 매 6~8개월마다(방학 때마다), 각도가 큰 측만증 환자는 3~4개월마다 단순 방사선 검사를 하게 된다. 측만 각도의 증가와 관계가 있다고 보고되어 온 여러 인자 중 가장 널리 인정되고 있는 것은 나이, 즉 잔여 성장 여부 및 현재 측만의 정도이다. 따라서, 성장이 끝나지 않은 경우는 측만의 증가를 유심히 관찰하여야 한다. 일반적으로 성장이 완료되면 측만의 진행도 멈추는 것으로 여겨지나, 측만 각도가 큰 경우 성장 완료 후에도 증가 속도는 미미하나 계속적인 측만의 증가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예방방법

              척추 측만증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으로 알려진 것은 아직까지 없으며, 조기 발견이 가장 중요하다.

                생활 가이드

                척추 측만증이 있다고 해서 운동을 제한하거나 생활 습관을 바꿀 필요는 없으며 측만의 정도가 작은 경우는 정상인과 같다고 여기고 생활하면 된다. 다만 성장이 끝날 때까지 몇 개월에 한번씩 방사선 촬영을 시행하고, 의사의 지시대로 잘 따르는 것이 중요하다.
                많은 청소년들이 요통을 경험하고 있으며, 척추 측만증 환자의 경우 허리가 휜 것 때문에 그런 것 아닌가 하고 걱정을 많이 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요통과 척추 측만증이 꼭 관련 있다고 보기는 어려우며, 오히려 잘못된 자세 때문이거나 허리에 무리를 주는 운동이나 장시간 오래 앉아 있어서 요통이 오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바른 자세와 적절한 운동은 허리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고, 이상을 느꼈을 때는 당황하거나 비과학적 치료에 의존하지 말고 척추 전문의를 찾아 올바른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식이요법

                  척추 측만증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진 식이요법은 없다.

                    가벼운 운동을 꾸준히 해주시면 현재 일어나는 증상은 회복되어 정상으로 돌아옵니다.

                    꾸준히 운동하시고 장시간 고자세로 공부하시지 마시고 의자에 앉아서도 앞 뒤 좌우로

                    가끔 움직여 주시면서 공부하시면 현재 일어나는 증상은 점차적으로 없어집니다.목(경추)에 일어나는 일자목 증상도 척추가 휘어지고 전신이 뻣뻣하고

                    여기저기 경직이 일어나고 근육이 뭉치면 하체까지 저리고 근육이

                    당기는 여러 현상이 나타납니다.

                     

                    모든몸은 굳게 되지만 이것을 한마디로 말하면, 뼈와장기가 문제가되어

                    전체적인 신체사용불균형이 무너진다.

                    골장척추교정으로 현명하게 대처하시면 좋은 결과 있으실겁니다. 

                    등을 곧게 세워 앉으시거나 90도로 등을 세우고 앉으시거

                    어느 자세던 관계 없습니다. 고자세로 장시간 앉아 계시면 곧게

                    세우시거나 구부리시거나 관계없이 경추(목)와 척추 미골까지

                    경직상태가 되고 하체까지 당기는 현상이 나타납니다.

                     

                    의자에 앉아 장시간 공부 하실때에도 자주 각도를 움직여

                    전신을 움직여 주셔야 합니다. 장시간 고자세로 앉아 계시면

                    기브스을 한듯 척추에 경직이 일어나고 척추사이에 살이 끼어

                    척추가 굳어지는 현상이 일어나고 근육이 뭉치고 서서히 전신

                    여기저기가 굳어 집니다.

                    올바른 자세로 앉아야 경추나 척추와

                    미골 하체까지 무리가 덜온다는 기준은 없어져야  일자목 증상과

                    척추 충만증 증세와 근육이 뭉치고 전신 곳곳이 굳어지는 현상을

                    미연에 방지 할수 있으십니다. 고자세로 오래 앉아 계시지 마시고

                    수시로 자세를 바꾸어 주시는 것이 전신에 특히 경추와 요추 미골

                    하체까지 무사하게 하시는 방법입니다.

                     

                    학교마다 예전처럼 등교후 곧바로 국민보건체조를 학생분들께

                    의무적으로 가벼운 운동을 시키신다면 일자목이 되고 척추가

                    휘어지거나 척추충만증으로 고생하는 학생분들이 없을 진데

                    아쉬움이 남네요, 한마디로 운동부족으로 오는 현상입니다.

                     

                    전신을 재산 삼아 힘든 일을 하시는 분들의 손목을 만저보세요,

                    손목이 부드러워 앞뒤 좌우로 부드럽게 관절이 잘 움직입니다.

                     

                    그러나 사무직에 종사 하시는 분들과 책상앞에 고자세로 장시간

                    공부하는 학생들의 손목을 만저보면 관절을 사용하지않아 굳어져

                    뻣뻣하고 앞 뒤 좌우로 잘 움직여 지지 않습니다. 한마디로 관절에

                    살이끼어 경직상태가 되는 것입니다. 운동하는 학생들 관절은

                    부드럽습니다. 자연 다큐멘타리 동물들 달릴때 관절 움직임을 살펴보세요,

                     

                    멋집니다. 그 부드러움은 사람은 따라가기 힘들 겁니다.

                    특히 육식동물들 고양이과 동물들의 관절을 보면 부러울 정도 입니다.

                     

                    관절을 많이 사용하기때문에 기름을 친듯이 부드럽지요, 운동하세요,

                    가벼운 국민보건체조와 같은 가벼운 운동만 꾸준히 해주셔도, 전신에

                    일어나는 증상들은 점차적으로 정상으로 돌아 옵니다. 고자세로

                    장시간 앉아 계시지 마시고 가끔 한번씩 자세를 바꾸어 좌우 앞 뒤로

                    움직여 주셔야 전신에  두루거처 일어나는 압박감을 덜수 있으십니다.

                     

                    움직여보세요, 달라지실 겁니다. 국민보건체조와 같은 가벼운 운동을

                    꾸준히 해주시면 좋은 결과 있으실 겁니다.